최종편집
2019-09-20 오전 5:5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서산뉴스
종합뉴스
정치
포토뉴스
문화·예술·축제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소식
교육
교육소식
라이프
먹거리
볼거리
사설·칼럼·기고
시사&칼럼
포커스인
탐방
인터뷰
지선(地選)프리즘
기업탐방
서산엄마들의
모임카페 톡톡
게시판
시민기자뉴스
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자유게시판
2019-08-24 오전 8:11:12 입력 뉴스 > 종합뉴스

충청 4개 시·도 ‘서해선 직결’ 촉구
충청권 공동 건의문 채택…“환승 계획은 지역적 차별”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서해선 직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24일 대전인터시티호텔에서 만나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 충청권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충청권 단체장은 공동 건의문을 통해 “2015년 홍성서 열린 기공식에서 국토부는 서해선 복선전철에 시속 250급 고속전철을 운행해 서울까지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홍보했다이는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직결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드러난 국토부의 서해선 복선전철과 신안산선 환승 계획은 충남도와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 추진한 것으로, 지역 발전을 기대했던 충청인에게 큰 상실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청권 단체장은 또 국토부의 환승 계획이 철도시설의 통일성과 일관성을 저해하고, 철도 운용 효율 측면에서도 불합리하며, 소요 시간과 승객 편의 측면에서 당초 계획보다 퇴보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경부·호남선, 강릉선, 수서평택 등 전국 주요 철도는 서울과 직결하고 있는 반면, 서해선만 유일하게 환승으로 계획하는 것은 지역적 차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단체장은 전국을 하나로 연결하는 철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한민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만들기 위해선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이 반드시 필요하다“560만 충청인의 뜻을 헤아려 당초 계획대로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시설 수준을 일치시키고 직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충청권 단체장은 이번 공동 건의문을 국토부 등 중앙정부에 보낼 계획이다.

 

 

도는 철도 전문가와 교수, 철도 관련 엔지니어링 등이 참여하는 정책자문단을 구성, 서해선과 신안산선 직결 필요성 등 대응 논리를 개발해 정부에 직결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아갈 방침이다.

 

한편 37823억 원을 투입해 건설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은 홍성에서 경기 송산까지 90.01, 현재 52.9%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신안산선은 경기 안산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44.6구간으로, 총 투입 사업비는 33465억 원이다

 

 

 

 

 

 

 

가대현기자(ssinews@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31,504,027
  어제 : 43,218
  오늘 : 18,376
서산당진태안인터넷뉴스 | 충남 서산시 번화2로 27 3층 | 제보광고문의 TEL 070-7787-8789, 010-5429-7749 FAX 041-666-040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 3. 12.| 등록번호 충남 아 00056 호
발행인:문경순 편집인:박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경순
Copyright by s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sinews@daum.net